벙커1 초VIP 회원님께 특별 부탁해 공수한 체스. 무게감이 좋고 체스말 아래가 동글동글해 게임 외적인 잔재미가 상당하다. 설레는 마음으로 퇴근하자마자 집으로 날아와 동생(어릴 때 알던 사진 찍는 동생이 집에 잠시 와 있다)과 두었는데 져주니까(나는 그렇게 생각한다)디게 좋아해서 뿌듯하다.

다만 이기고 나면 기고만장해진달까, 보기 드물게 싸가지가 없어지는 탓에 창문 밖으로 밀어버리고 싶지만 그러면 100% 죽어버리니까 결정적인 순간에 항상 망설인다. 동생 같은 건 돈이 없어도 어디서든 원하는 만큼 주워올 수 있지만 좋은 체스는 돈을 주고 특별히 부탁해야 하기 때문에 아주 소중한 게 아닐까.

여튼 좋은 체스가 생겨서 좋다.




... 라고 페이스북에 적었는데 동생이 봐버려서 성가시게 되어 버렸다. 전 세계를 돌아다니는 아이라 이런 건 잘 모르겠지 하고 촌놈 취급했는데 의외다. 덕분에 이런 개인적이랄까, 잡담을 하려는 용도의 글에선 몰래 동생 욕을 할 수 없게 되어 버렸다. 그러니까 이제는 그냥 할 셈이다.


집에 들어가면 동생은 별 할 얘기도 없는 주제에 어설픈 한국어로 계속 시비를 건다든가(물론 일반적인 의미의 한국어를 못하는 건 아니지만 뭐랄까, 인성이 워낙 좋지 않아 바른 한국어를 구사하지 못하는 느낌이다)퇴근해서 혼자 좀 쉬려면 계속 툭툭 건드리거나 미드를 볼 때 옆에 앉아 계속 쫑알대며 방해하는데 아무래도 같이 지내다 보니 내가 많이 좋아진 모양이다.


...


그래도 마음을 받아주긴 힘들다. 얘라면 앞으로 굉장히 말이 잘 통한다는 발전이 있거나 그쪽 방면으로 엄청난 노력을 해주지 않는 이상 힘들다. 편집부 기자나 벙커팀 요원 말로는 동생의 얼굴이나 몸매가 나쁜 건 아니지만 나로서는 그런 걸 별 고려하지 않는 성격이라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아니, 곰곰이 생각해보니 그래도 무리일 것 같다. 애초에 얘는 너무 남자같이 생겨서 싫다. 실제 남자긴 하지만 그래도 너무 남자같이 생겨서 싫다.


여튼 지난 글을 본 동생이 우와, 우와, 호들갑을 떨며 실제로 민 거 아냐, 아니, 이미 창문에서 밀은 건데 내가 모르는 거 아냐, 하며 메신저로 엄청 쏘아대는데 모기같이 앵앵대서 정말 모기였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든다. 집에 홈매트가 있기 때문이다.


이왕 이렇게 된 거 조금 더 말을 하자면, 아침에 동생이 자는 방으로 들어가 지나가는 척 하면서 밟았는데 꿈틀 꿈틀대는 게 조금 재밌어져서 9번 정도 더 밟았다. 조금은 눈치를 챈 것 같아 내가 길눈이 어두워서 그렇다고 했다. 조금 더 빨리 친해지고 싶어 스킨쉽을 한 것인데 말이다. 말이야 바른 말이지 형이 밟는다는데 모른 척 밟혀줄 수도 있는 거 아닐까. 남자가 너무 민감해도 매력이 없는 법이다.


그렇다고 나한테 그러면 밟히는 걸 싫어하는 타입이라 좋지는 않을 것 같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나의 경우고 요즘 여러모로 동생이 버릇이 없는 거 같긴 하다. 설거지도 안 하고(내가 쌓아놓은 거긴 하지만)여러모로 마음에 들지 않는다.


오늘은 작업간다고 집에 없으니까 조금 허전하긴 하다. 쉼 없이 쫑알대는 애들은 옆에 있으면 짜증 나는데 없으면 조금 빈자리가 느껴진다.





<동생이 찍은 사진 중 하나. 짜증나지만 사진은 느낌 있게 찍는다. 강준만 교수 인터뷰 사진도 얘가 찍었다>





추신 : 어느 정도의 빈자리냐고 물으면 앵앵대던 모기가 없어진 정도다. 홈매트를 써서 없어지면 좋은데 그냥 없어지면 내 통제력 범위를 벗어난 느낌이라 역시나 마음에 들지 않는다. 있으나 없으나 짜증 나는 스타일이다. 물리적이 아니라 존재론적으로 사라지게 하는 방법은 없을까. 으으으으으음.




2015. 09. 0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