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하길 정말 잘했습니다. - 이xx학생 이글도 보고 있나요?


1.

2008년 12월 22일에 받은 메일입니다.

 안녕하세요. 

 매일 님의 블로그에 눈팅을 하다 메일을 쓰게 된,

 이제야 막 사회에 발길을 내딛게될 고등학생입니다.(곧 있으면 졸업을 하게됩니다.) 

  고3 시험 때문에 지치고 힘들어 할때, 블로그에 쓰여 있는 글들을 읽을 때마다 상당히 많은 힘이 되어 줬습니다.

 그리고 인간 관계에 대해서도.. 제가 갖고 있던 병에 대해서도..

 그 때 감성지수에 올라온 위인들에 대한 공통점을 주제로 정신병에 대한 글을 본 것이 

 학창 시절 저의 최고의 행운이였다고 생각할 정도로 저는 많은 영향을 받았습니다.

 참 제가 일본 국비유학 시험을 준비하고 있는데, 일본에 대한 정보도 많이 받았군요

 아직 합격은 하지 않았지만, 내년에는 꼭 합격해 일본을...

 그리고 이번 메일을 통해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습니다.

 가장 힘들때 저를 치유해주신 '죽지 않는 돌고래'님께...





2.

아래 메일은 약 1년이 지난 오늘, 2009년 10월 15일에 받은 메일입니다.
 

안녕하세요. 블로그를 자주 들리는 학생입니다. 

 혹시 올해 초 메일을 보낸적이 있었는데 기억하실련지.. ㅎ

 다름 아니라 제가 이번에 일본 국비유학생 시험에 합격해서

 아직 대학쪽은 발표되진 않았지만 일본쪽으로 가는것은 확정이 되었습니다.

 이번에 재수생활 하면서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었는데

 돌고래님의 글을 읽으면서 힘을 많이 얻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한번 감사의 마음을 담아 메일을 씁니다.

 사실 약간의 부탁이 있어 메일을 썼는데...

 (후략)





오늘 두 번 울뻔 했습니다. 하나는 일을 하다가 정말 별거 아닌 일에 울컥하며 화가 났는데요. 이상하게 그 순간에 아버지가 떠올랐습니다. 아버지가 회사에

다니실 때 참 있는 수모, 없는 수모를 많이 겪으셨습니다. 회장님이 특히 아끼던 사원이라 유례없는 고속 승진을 했는데 오히려 그것 때문에 시기하는 사람들이

많아져 고초를 겪으셨지요.  



아버지는 돈보다 중요한게 많은, 요즘 세상 살기 힘든 사람입니다. 자연히 손해 보는 일이 많습니다. 조금만 참고 비겁하면 되는데 그걸 견디지 못하는

거지요. 저야 비겁할 때가 많지만 아버지는 그렇지 않습니다. 잘못된 일이 있으면 최고 권력자 앞에서도 눈을 부릅뜨고 고함을 칠 수 있는 

강단있는 분이십니다.  실제로도 그렇게 했던 사람이지요.



이야기가 딴 데로 샜습니다. 어쨌든 그런 불같은 성격을 가진 아버지가 가족과 자식을 위해 참 많이도 참으셨겠구나, 속으로 속으로 참 많이도 꾹꾹 눌러 

담았겠구나 생각하니 눈시울이 붉어지더군요. 세상에 있는 모든 회사원들이 존경스럽게 보였습니다. 한때 아버지에게 '전 절대 양복입는 일은

하지 않을 겁니다'라고 한 적이 있는데 지금 생각하니 그 말이 참 부끄럽습니다.



'그 분들은 이런걸 참고 회사에 다닌단 말인가. 이토록 자존심을 구겨가며 가족을 위해 살아가고 있는 건가. 자신을 이렇게 까지 죽여가며 가정을 지키고

있는 건가.' 그런 생각을 하니 진심으로 조직생활에서 일하시는 모든 분들이 존경스럽게 보였습니다. 저 따위는 죽었다 깨나도 그분들을 따라갈 수 없을

듯합니다.



일을 마치고 녹초가 되어 돌아와 두번째로 제 눈시울을 붉힌게 바로 위의 메일입니다. 그 어려운 시험을 준비하느라 얼마나 고생했을까, 얼마나 힘들었을까.

얼마나 많은 시간들을 홀로 괴로워하며 자신과 싸워 왔을까. 그런 생각을 하니 정말 울컥했습니다. 한번도 만난 적 없는 누군가의 메일이 사람을 이토록 뜨겁게

만들다니요. 참으로 고생하셨습니다.  만약 제 동생이었다면 정말 업고 동네 한바퀴를 돌았을 듯합니다. 정말 제 일같이 기쁩니다.



님 덕분에 이 허접하고 안 팔리는 자유기고가가 다시 한번 힘을 얻었습니다. 글을 쓰는 사람으로 저런 메일보다 더 감동적이고 가슴을 뜨겁게 하는 내용이 어디 있을까요.

덕분에 다시한번 부끄럽게 살지 않아야 겠다고 다짐할 수 있었습니다. 

블로그 하길 정말 잘했습니다.




추신 : 이xx학생께서 부탁하신 내용은 제가 이번주 일요일에 일이 끝나는 대로 답장하도록 하겠습니다. 지금은 합격의 기분을 누리시며 푹 쉬시길. 




다음 포스트 예고입니다.

이번엔 저와는 전혀 다른 세계의 사람들과 몇일동안 함께할 기회가 생겼는데요. 수천, 수조억을 움직이는 CEO들의 여러 풍경들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메이저 신문 기자들도 찍을 수 없는 풍경이 꽤 나올 듯합니다. 조금 생각이 바뀌는 계기가 되기도 했는데요. 조금만 기다려 주시길.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hinlucky.tistory.com BlogIcon 신럭키 2009.10.16 0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뿌듯(?) 하시겠어요.
    돌고래님 쓰신 글들 보면 괜찮은 글이 정말 많다고 느껴져요.

    메타싸이트에서도 글들이자주 보인답니다.

  2. 2009.10.16 0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써커스곰탱 2009.10.16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정말 감동적이었겠어요! ㅠ

    편지의 주인공님 시험합격 정말 축하드립니다 :)

  4. Favicon of http://trendhot.tistory.com BlogIcon 노마 2009.10.16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ow olleh!!! 뿌듯하시겠어요^^

  5. Favicon of http://blog.daum.net/happymogaha BlogIcon 행복안테나 2009.10.16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아버지도 얼마나 스트레스가 많으셨을까요..
    저도 가끔 왜 내가 이걸 하나.. 왜 나는 더 발전하지 못했을까.. 하는 자책감이 들기도 하고
    현실에 부정을 하기도 합니다.
    벗어나고 싶다는 생각도 해보는데....

    저희 아버지는 얼마나 힘드셨을까요?

    그런걸 생각하면 또 견뎌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좋은글 자주 써주세요~

  6. Favicon of http://archvista.net BlogIcon archmond 2009.10.16 1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훈훈한 이야기에 저도 기분이 좋아지는군요..

  7. 이xx 2009.10.23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속 읽고 있습니다. ㅇㅅㅇ... 부끄럽네요

  8. 바람 2016.12.31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돌고래의 지혜와 평화가 바다를 떠나 온 우주의 함께 하길~~^^
    화이팅~~!!!!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