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동경여행이

지칠대로 지쳐 재미가 없다고 생각되는 사람은

아사쿠사의 센소지를 찾아보자.

 

 



뜬금없이 왠 센소지냐고.

아사쿠사의 센소지가

동경여행하면 가장 먼저 찾는, 

신물나도록 지겨운 코스라는건 나 또한 잘 알고 있다.

 

 



하지만

밤의 아사쿠사는 다르다.

그러니까

한밤의 센소지는 다르다.

한밤중의 센소지는

그야말로

고요속에 존재한다.

 

 



카미나리몬에서 센소지로 뻗어있는,

300m에 달하는 나까미세 거리.

반나절 동안

떠들석했던 그 거리는 

지금,

개미 한마리 찾아 볼 수 없다.

 

 





발 디딜틈 없는 참배객들과

줄지어 음식을 팔고 있는 상인들로 정신 없었던 센소지 앞에는

오직 당신만이 존재한다.

 

 

 

 

세계에서 가장 번잡한 도시 동경.

그 동경 안에서도 

1300년간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으며

지금도

세계각국에서 연간 삼천만명이 모여 드는,

일본 전국의 관광지 중에서도 

가장 혼잡한 이곳.

 

 




당신은 그런 곳에서 홀로 서 있을 수 있는 것이다.

당신을 기준으로

동서남북 어느쪽으로든

전후좌우 어느쪽으로든

몇백미터에 달하는 공간 안에

당신은 홀로 서 있을 수 있는 것이다.

그것도

세계에서 가장 혼잡한 곳중의 하나에서.

그것도

천년이 넘는 세월의 한 가운데서.

 

 

 

 

 

나는 이것이야 말로

'진정한 사치'이며

'사치의 절정'이라고 생각한다.

 

 

 

 

 

by 죽지 않는 돌고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