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사춘기 소년은 아니지만

'친구란 무엇인가'는 내 오랜 테마중의 하나이다

 

 

그래

친구란 무엇인가

과연 무엇이 친구란 말인가

진짜 친구란 것이 과연 있기는 한 것인가

 

 

-

 

 

오래도록 생각해 왔다

진짜 친구를 정의하는 기준이

과연 있는 것인가하고

 

 

-

 

 

7개월 전쯤의 내 수첩엔

친구에 대해 이렇게 적혀 있다

 

 

<진짜 친구를 구분하는 법은 간단하다

녀석이 좋을 때

나도 진심으로 좋은 것

녀석이 슬플 때

나도 진심으로 슬픈 것>

 

 

아쉽게도 이것은 나의 기준이며

나의 관점이며

나의 느낌이다

즉 나를 위한 기준이다

상대방이

나를 진짜친구로 생각하는지는

알 수 없다는  뜻이다

 

 

당연히도

내가 진짜로 슬픈지

내가 진짜로 기쁜지를

가장 잘 알 수 있는 사람은

바로 나, 자신이다

하지만

상대방이 진짜로 그러한지는 알 수 없다

상대방은 내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그 속을 알 수 없다

 

 

다만 내가 그렇게 느낄 때

상대방을

'진짜 친구로 생각한다'고

'내 마음'을 '내'가 결정지을

조그만 단서가 될 뿐이다

 

 

하지만 이것은

거의 쓸모가 없는 듯하다

세상을 살아나가는데는

내가 진짜친구로 생각하는 사람을 알기보다는

나를 진짜친구로 생각하는 사람을 아는 것이

더 유용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상대방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보다

내가 상대방을 어떻게 생각하는 지가

중요한 나는 

이런 생각의 끈을 놓칠 수 없다

아마 이것은 평생을 갈 듯 하다

 

 

-

 

 

대부분의 사람은 살아가며

친구에 대한 무수한 엇갈림을 느낄 것이다

내가 진짜 친구로 생각한 친구는

나를 진짜 친구로 생각하지 않았고

내가 단순히 여겼던 친구가

진짜 친구였음을 느낄 때가

반드시 있을 것이다

 

 

내가 짧은 삶을 겪어오며

느끼는 것은-

그리고

약간 후회가 되는 것은-

나는 친구를 편식해 왔다는 것이다

 

 

나는 나를 좋아해준 친구를

가까이 한적이 거의 없다

나는 내가 좋아하는 친구의

손만을 잡아오며 살아온 것이다

 

 

-

 

 

느낄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은 느낄 것이다

자기가 좋아한 친구보다는

자기를 좋아해 준 친구가 남는 다는 것을

 

 

-

 

 

 

 

-

 

 

어쨌든 

약 1개월 전쯤의 내 수첩엔

친구에 대해 또 이렇게 적혀 있다

 

 

-

 

 

진짜 친구는 질투하지 않는다

 

 

-

 

 

그렇다

진짜친구는 질투하지 않는다

 

 

-

 

 

그렇기 때문에

진짜 친구로 생각했던 그들이

질투라는 것을 하면

굉장히 슬픈 일이 되는 것이다

 

 

나는 그들이 성장하면

진심으로-

그야말로 

마음속 깊은 곳에서

눈물이 날 정도로 기쁜데

그들은 그렇지 않은 것이다

 

 

그들은 내가 기쁘면

기쁘지 않은 것이다

그들은 내가 슬프면

슬프지 않은 것이다

 

 

-

 

 

이것은 슬픈일이다

마음의 엇갈림은

사랑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우정에서 또한

슬픈 일이다

 

 

 

 

 

 

 

by 죽지 않는 돌고래 / 06.12.01

'■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들여 지다  (0) 2009.05.10
내 자신을 잃어간다  (0) 2009.05.09
예전엔 강했다  (2) 2009.05.08
모든 사람이 나를 비웃을 때  (1) 2009.05.07
인간은 후회한다  (0) 2009.05.06
진짜 친구란  (2) 2009.05.06
나는 자존심을 버렸다  (0) 2009.05.05
인간중독 2  (0) 2009.05.05
빛나는 평범  (0) 2009.05.04
나 자신을 이루고 싶다  (0) 2009.05.04
인간중독 1  (0) 2009.05.04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https://https://https://https://https://https://https://https:// BlogIcon 안녕하세요 2021.03.06 1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렇게 생각했던 적이 있었는데 저는 그 친구의 진짜 친구였음에도 불구하고 제 상황이 여의치 못하다 보니 진심으로 축하해줄 수가 없었어요 내가 잘 되기를 바라는 사람은 나 자신 뿐입니다 이제는 이런 마음을 친구에게 바라지 않아요 친구가 잘 되기를 바라지만 오랜 시간 동안 상대적으로 나는 못 됐다면 솔직히 친구를 떠나 한 사람으로서 열등감이 자연스럽게 들기 마련이고 이런 감정은 생존본능이니까요 물론 친구가 나의 기쁨에 함께 기뻐해준다면 좋겠지만 그건 그 사람이 저의 진짜 친구여서가 아니라 아무렇지 않게 축하해줄 수 있는 그 사람만의 무언의 이유가 있는 게 대부분이더라고요 사람마다 상황이나 처지가 너무 달라서 진짜 친구 가짜 친구를 나누는 건 의미가 없어 보여요 제 생각은 그래요 하지만 가짜 친구는 멀리해야 한다는 건 분명한 것 같아요 축하는 못 해줘도 나를 은연 중에 무시한다던지 위안 삼는다던지 등등이요

    • Favicon of https://kimchangkyu.tistory.com BlogIcon 죽지 않는 돌고래 2021.03.07 0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0년도 넘은 잡생각들에 댓글이 무진장 달렸다고 알림이 오길래 으응? 했습니다. 모두 안녕하세요 님의 댓글이네요. 무척 반갑습니다. ㅎㅎ

      지금보니 부끄러운 것도 많아서 으음...! 기록을 말살해 버릴까...! 하다가 저 때의 저도 나였으니 그냥 내비두기로 했습니다. ㅎㅎ

      지금의 저는, 친구에게 느끼는 건전한 경쟁심리는 아주 좋은 요소라고 생각합니다. 나를 발전시키고 인류를 발전시키는 힘이랄까...!

      안녕하세요 님의 생각에도 무척 동의하며 사람의 생각이나 가치관이란 건 수많은 사람과 대화하며 또 업데이트되는 것이기에 이렇게 오래된 잡생각에 본인의 생각을 남겨주셔 정말 고맙습니다.

      앗싸~ 죽은 블로그는 아니다!